서정희, 서세원 공판, 폭력과 욕설 난무했던 32년의 결혼생활.

 

연예계의 대표적인 잉꼬부부라 불리던 서세원-서정희 씨, 하지만 이들의 실상은 대중들의 믿음과는 달랐다. 알고보니 이들의 결혼 생활 전반은 폭력과 욕설이 얼룩져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5월 서세원 씨가 서정희 씨에게 폭력을 휘두르는 장면이 공개되며 알려진 이들 부부의 실상은 최근 서울지방법원의 공판을 통해 더욱 뚜렷하게 드러나고 있다.

 

지난 12일 오후 서울지방법원에서 상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서세원 씨의 네 번째 공판이 열렸다. 이날 증언에 나선 서정희 씨는 증언에 앞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남편과 19살에 처음 만났고, 당시 성폭력에 가까운 행위를 당한 후 수개월간 감금을 당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결혼생활을 두고 "32년 간 포로생활을 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제껏 남편의 나쁜 행동들을 밝히지 않았던 건, 남편을 목사로 만들면 모든 것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이에 대해 서세원 씨 측은 "대꾸할 가치가 없다"고 반박했다. 서세원 씨가 서울지방법원에 상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것은 지난해 5월 서울 청담동의 한 오피스텔 로비에서 서정희 씨에게 폭력을 행사했기 때문이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폭력의 강도가 매우 높다. 도무지 부부 사이라고 보기 힘들 정도다. 폭력 사건 후 <MBC 리얼스토리 눈>에 출현한 서정희 씨는 당일 폭행 사건에 대해 다음과 같이 진술했다. 이날 서정희 씨가 한 진술들은 사건이 일어난 오피스텔 지하 주차장 로비의 CCTV 등에 그대로의 모습으로 담겨 있었다.

 

남편이 화가 나면 절제하기 힘든 그런 감정의 기복들이 항상 있었어요. (그날) 말다툼이 오고 가면서 언어폭행이 굉장히 심하게 일어났죠. 말을 심하게 해서 제가 일어나려고 했고 그 때 욕을 하면서 제 어깨를 쳐서 저를 앉혀버린 거죠. 그리고 또 대화하다가 안에 요가실이라고 있어요. 그래서 그 안으로 끌려 들어갔고..그리고 제 위에 올라탔어요. 남편이 제 위에 올라탔고 제 목을 조르기 시작했어요. 눈알이 빠질 것 같은 거예요.그게 얼마였는지 기억이 안 날 정도죠.

 

그러다가 거기로 끌려가게 됐고 잡히는 바람에 제가 바닥에 그냥 또 넘어지게 된 거예요. 왼쪽 다리를 잡기 시작했죠. 그러니까 잡아끌려서 엘리베이터까지 가게 된 거예요. 끌려서, 끌려서, 끌려서.. 19층에 올라갔을 때 계속 끌려서 저희 집으로 가는 사이 경찰이 오게 된 거고..

 - <리얼스토리 눈>과의 인터뷰 중 -

 

이날 서정희 씨는 꼬리뼈 등 전신 찰과상으로 전치 3주의 진단을 병원에서 받았다. 그리고 이후 딸 서정주 씨가 거주 중인 샌프란시스코로 떠났다. 그녀는 이후 <리얼스토리 눈>과의 인터뷰에서 32년 간의 포로생활과 같았던 결혼 생활을 지켜온 것에 대해 가정을 지키고 싶었고, " (남편이) 그냥 '미안하다. 잘못했다. 너 그동안 수고했다' 그 말 하나 (해주길) 바라고 여기까지 오게 됐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서정희 씨는 남편 서세원 씨가 자식들에게도 언어 폭행을 서슴지 않는다며 녹음 파일을 공개하기도 했다. 공개된 파일에서 서세원 씨는 "이런 거지같은 XX야, 내가 너를 얼마나 돈 들여서 키웠어 이 XX야, 그런데 내가 나한테 이 XX짓을 해?"라며 욕설을 해 충격을 주었다. 서정희 씨는 아이들이 고통을 당하고 있다는 점을 상기하며 눈물을 거듭 쏟아냈다. 실제 서세원 서정희 씨의 딸 서정주 씨는 유학 도중 수면제를 먹고 자살 시도를 한 바 있는데, 가정의 불화와 연관성이 있다는 추측도 가능하다.

 


 

12일 열린 서세원 씨의 4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서정희 씨는 한 맺힌 결혼 생활에 대해, 그리고 이번 폭행 사건의 전말에 대해 상세히 밝혔다. 지난해 5월 폭력 사건이 발생한 이유는 서세원 씨의 외도 때문이라 했다. 서정희 씨는 "작년 3월 남편의 여자 문제로 부부 사이에 다툼이 있었다. 그런데 나는 사과를 요구했지만 남편이 오히려 '그 여자를 건드리면 가만 안 두겠다. 이혼을 요구하면 죽이겠다'라고 협박한 뒤 집을 나갔다 두 달만에 다시 만나게 되면서 이 사건이 벌어졌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녀는 이날 "판사님, 제가 남편이 바람 한번 폈다고, 폭행 한번 했다고 여기까지 온줄 아십니까. 32년간 당한 것은 그보다 훨씬 많다. 그런데 이 자리까지 오게 된 것은 (지난해 5월 당시) 생명의 위협을 느꼈기 때문"이라며 눈물로 호소하기도 했다. 서세원 씨는 이에 대해 자신의 죄를 인정하며 반성한다고 하면서도 "'룸 안에서 목을 졸랐다.'라는 사실과 일치하지 않는 부분과 사건의 전체적인 전후 사정을 변론해 정상 참작을 요청드리고자 한다"라며, 서정희의 모습을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여러 정황 상 서정희 씨의 주장이 강한 설득력을 가지고 있는 듯 하다. 하지만 '미네르바의 부엉이는 황혼이 되어서야 날아오른다.'라는 말처럼 이 사건의 진실 역시도 재판의 끝자락에서나 온전히 드러날 수 있을 것 같다. 오랜시간 연예계의 대표적인 잉꼬부부라던 이들 두 사람의 실상은 참담했다. 겉보기와 다른 것이 연예계의 일이라지만, 이들 두 사람의 결혼생활에 대한 증언은 충격을 던져주기에 충분하다.

 

서정희 씨의 주장처럼 '19세에 성폭력 행위'가 있었고, 이 때문에 결혼을 하고, 또 '32년간의 포로생활'같던 결혼생활을 견뎌야만 했다면 이만큼 동정받아 마땅한 일도 없다. 서정희 씨는 <리얼스토리 눈>과의 인터뷰에서 누구도 가정을 지키려는 자신의 노력에 대해 비난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녀의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

 

어쨌든, 하루 속히 이번 사건의 진상이드러나 처벌을 받아야 할 사람은 처벌을, 보호받고 상처를 치유해야 할 사람은 하루 속히 그 상처를 치유할 수 있길 바란다. 더 이상 연예계의 대표 '잉꼬부부'라던 그들의 모습을 볼 수 없다는 점은 아쉽지만, 그들 각각이 이번 일을 통해 더 나은 삶을 살아갈 수 있게 되길 기도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