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모 날레디'. 인류의 진화사를 다시 쓰다. :: 김순종닷컴

'호모 날레디'. 인류의 진화사를 다시 쓰다.


새로운 인류 '호모 날레디' 발견되다.

장례 풍습, 직립 보행, 도구 사용했을 듯


인류의 진화사가 다시 쓰여지고 있다. 지난 2013년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수도 요하네스버그에서 발견된 유해 조각에서 이제까지 발견되지 않았던 종류의 원시 인류가 발견됐다. 연구팀은 이번 화석에 대해 "연대는 아직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최소 350만년 전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최초의 인류종으로 인식됐던 오스트랄로피테쿠스가 살았던 시기가 대략 350만 년 전이다. . 


새롭게 발견된 원시 인류는 오스트랄로피테쿠스와는 또 다른 특징을 갖고 있다. '호모 날레디'로 명명된 이 종은 유해들이 가지런히 정돈된 형태로 발견됐다. 이 때문에 연구팀은 '호모 날레디'가 동료의 주검을 방치하지 않고 나름의 장례 의식을 가졌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금까지 장례 의식을 가진 가장 오래된 종은 3만~5만년 전에 살았던 네안데르탈인으로 인식돼 왔다. 통설이 뒤집어진 셈이다. 


또한 '호모 날레디'는 원시적 도구를 사용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초기 인류 에 비해 굽은 손가락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손 구조는 도구 사용 능력이 있었다는 점을 방증한다. '호모 날레디'는 평균 150cm의 키에 45kg의 몸무게를 가지고 있었. 뇌의 크기는 오렌지보다 작았지만 직립보행을 했던 것으로 보이며, 도구를 사용한 정황이 있는 만큼 어느 정도의 지적 능력도 보유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러한 '호모 날레디'의 등장은 이제까지 우리가 알고 있었던 인류 진화사에 큰 변화를 줄 것이다. 



한편, '호모 날레디'의 발견이 작은 호기심 하나에서 출발됐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호모 날레디는 세계문화유산이자 초기인류 화석이 숱하게 발겼됐던 '인류의 요람', 요하네스버그 서부의 스터크폰테인 동굴을 비롯한 유적지부터 직선으로 고작 30m 거리에서 발견됐다. 동굴 탐험가 두 명이 탐사 도중 25cm도 안되는 아주 작은 틈을 만났고, 이 틈을 비집고 들어간 결과 '호모 날레디'를 만날 수 있었던 것이다. 


'호모 날레디'라는 이름은 이들이 25cm의 틈을 뚫고 들어갔던 동굴의 이름 '떠오르는 별'에서 따온 것이다. '날레디'라는 말은 남아공 토속어로 '별'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어쨌든, 이들의 작은 호기심으로 우리는 오늘 인류의 진화사를 다시 쓰게 됐다. 물론 이 한 번의 발견이 유인원에서 인류로 진화한 역사의 거대한 비밀을 푸는 열쇠가 될 수 있을지는 불분명하지만, 인류 진화의 비밀을 밝히는 것에 있어 또 한 번의 거대한 도약이 될 것임은 분명해 보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